[세월호 사고 전 고 신승희 양이 쓴 시]

마치 사고를 예견한 듯한...


항해


어느 고요한밤

잔잔한 바다에

서늘한 기운이

느껴졌다.


그 기운이

우리의 가슴에 남아

계속 쿡,쿡 찌른다.


그 아픔에

우리의 눈물이 비가 되어

잔잔한 바다와 뒤섞인다.

우리는 잔잔한 바다를 영원히 항해하리

Posted by theBlu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