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덕 후보의 친딸 고희경(캔디 고), 서울시민에게 성명서 발표

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의 친딸인 고희경 씨가 자신의 아버지의 '실체'를 밝히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해 파문이 예상되고 있다.

고 후보의 딸인 고희경 씨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 시민에게(To the Citizens of Seoul)'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고승덕 후보는 자신의 딸과 아들을 십여년 전부터 단 한번도 돌보지 않은 사람으로서 서울시교육감 후보로서 자질이 없다"며 "정확한 진실을 서울시민에게 알리기 위해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고희경 씨는 "내가 11살 때부터 아버지가 없이 살았는데 그 동안 아버지는 전화는 물론이고 인터넷 등을 통해서도 단 한번도 안부를 묻지 않았다"며 "더불어 재정적으로도 나와 내 남동생의 양육비를 단 한번도 지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대학과 대학원에 진학할 수 있었고 늘 좋은 성적을 유지할 수 있었다"면서 "올해는 장학금을 받고 로스쿨에도 진학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그녀는 이 모든 성과를 자신의 '생물학적 아버지' 없이 이룰 수 있었다고 전했다.

고승덕 후보가 자신의 친딸로부터 "정신적 물질적 모든 측면에서 자신과 남동생을 방치했다"는 주장이어서 파문이 예상된다.

희경씨는 "미국에서 내가 성장하는 동안에 언론을 통해서 나의 생물학적 아버지인 고승덕 후보가 일반 학생들에게 어떻게 공부하고 어떻게 성공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강연을 하는 것을 봤다"면서 "아울러 학부모들에게도 어떻게 자녀를 가르쳐야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말하는 것을 보게 됐다"고 부연했다.

그녀는 "처음에 그런 사실을 알게 됐을 때 무척 화가 날 수밖에 없었다"며 "자신의 자녀들을 가르치지도 않고 아니 정확히는 자신의 자녀들을 버린 사람이 위선적으로 말하고 행동하고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어린 소녀였던 자신은 미국에서 도저히 할 수 있는 일들이 없었다고 말했다.

아버지가 서울에서 많은 상을 받고 성공을 하고 있었지만, 버림 받은 자신은 미국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침묵' 뿐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런데 이번에 지방선거에서 서울시 교육감에 후보로 나선 고승덕 후보를 보고서 가만히 참고 있을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자신이 미국에서 침묵을 지키고 있으면, 그것은 서울 시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스스로 깨닫게 됐다고 설명해다. 그녀는 자신의 아버지가 서울시 교육감으로서 절대로 자질이 없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교육감의 자리가 아이들을 가르치고 아이들을 위해 정책을 정하는 자리라면, 고승덕 후보는 절대로 그런 자질이 없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의 자녀를 버리고 가르치지 않은 사람이 서울시 아이들을 위해 교육감이 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다.

그녀는 끝으로 전에 서울에 살던 시민으로서, 그리고 아직도 많은 친구들을 서울에 둔 사람으로서, 서울 시민들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올바른 선택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아이들을 제대로 가르치고 이끌 그런 사람을 서울시민이 선택할 것으로 믿는다고 당부했다.


To the Citizens of Seoul,

I am not a citizen of your city, but I write you today out of urgency and dire concern for the future of your city’s education system
My name is Candy Koh, once known as Hee Kyung Koh (고희경) during my residence in South Korea from the year 1991 to 1998. I am the first of two children between Yooah Park and Seung Duk Koh, a candidate for Seoul’s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n the current elections. When his candidacy came to my attention recently, I could not, in good conscience, stay silent as his child. Seoul’s citizens deserve know the truth about the person they may be choosing to represent and be in charge of Seoul’s education system: Seung Duk Koh never partook in the education of his own children.
I was born in Cambridge, Massachusetts in 1987 while my mother and Koh were still married. After my brother was born in New Jersey in 1991, we all moved to Korea. I have next to no memories of his being present to teach me or my brother anything, even when I was old enough to have such memories. When my mother brought me and my brother to the U.S. to send us to a school in New York, Koh stayed in Korea and also decided to stop contacting us altogether.
I was still only 11 years old when I had to get used to a life without a father. I missed out on Father’s Day every year. I hated it when people asked me where my father was or what he did and I eventually began to reply that I do not know, because he never told me. Despite the existence of a telephone and Internet, Koh never called me or my brother to ask how we were doing. Asking for a call or gifts on our birthday was not even in the scope of our imagination because he did not acknowledge his own children’s existence. Of course he never supported our education in any way, including financially. 
Despite this, I was able to go through college and graduate school as one of the top students in my class. To better apply my interest in public service, I also plan to begin law school in the fall with a merit scholarship. I am proud that I have managed to achieve this much without my biological father. I could not have done it without my mother who single-handedly raised both her children or my maternal grandfather—my mother’s father—who provided me the psychological support of a father throughout my life until he passed.
Meanwhile as I grew up in the U.S., I saw through the Korean media that Koh would give lectures to children on how to study or how to “succeed.” I also saw that he spoke to parents on how best to educate their children. When I first saw the latter in the early 2000s, I became angry, as he did not educate his own children, but rather completely disregarded them. However, I was still a child, barely in my teens, and I was also living in the U.S. What could I do? I felt that I had no choice but to keep silent. Despite seeing the praises he received from many Koreans for his achievements and so-called brilliance, I kept silent because I didn’t think my voice mattered. I am also an American and perhaps felt I had no business engaging in dialogues particular to the Korean political scene. However, Seung Duk Koh’s running for the seat as Seoul’s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s crossing the line. For me to keep silent here would be to deceive the citizens of Seoul.
As a child he neither educated nor rarely even spoke to, I must inform the citizens of Seoul that he does not qualify for this position. If the role of a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s to look after the educational policies and systems of a city, Seung Duk Koh is a stranger to this role. How can he act as the leader of education for a city when he is unwilling to teach his own flesh and blood? 
Education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things in the world. It shapes people in whose hands the future lies—the future of your city, your nation, and the world. I, his own daughter, never received support from him for my own education. As a former citizen of Seoul still with many friends who reside there, I trust that you will make the right decision for the future of your city and choose a candidate better suited for the position: someone who truly cares about the Seoul’s education system and someone who begins by caring for those nearest to him, his own children.


Posted by theBl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ermaid 2014.05.31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시민 여러분께

    저는 서울시민은 아닙니다. 그러나 오늘 저는 사안의 긴급함과 서울의 교육체계에 대한 깊은 우려로 인해 이 글을 씁니다.
    제 이름은 “캔디 고”이고 1991년에서 1998년까지 한국에서 체류하는 동안은 고희경이라는 이름으로 지냈습니다. 저는 이번 선거에서 서울 교육감 후보로 출마한 고승덕씨와 박유아씨 사이에서 태어난 두 아이 중 첫째입니다.
    고승덕씨가 서울 교육감 후보로 출마했다는 소식을 최근에 알게 된 후, 그의 자녀로써 양심상 침묵을 지킬 수 없었습니다. 서울 시민들은 서울의 교육 체계를 대표하고 책임지는 자리에 선출될지도 모르는 사람에 대한 진실을 알아야 합니다.: 고승덕씨는 자신의 자녀 교육에 결코 참여한 바가 없습니다.
    저는 고승덕씨가 아버지로써 저와 제 동생 곁에서 그 어떤 것도 가르쳤던 기억이 거의 없습니다. 그런 기억을 할 만큼 나이가 들었을 때조차도 말입니다. 어머니가 저와 제 동생을 미국에 데려와 뉴욕에 있는 학교에 보냈을 당시, 고승덕씨는 한국에 체류하고 있었고 우리 가족과 연락을 끊었습니다.
    저는 고작 11살에 아버지가 없는 삶에 익숙해져야 했습니다. 저는 매년 아버지날을 그냥 보냈습니다. 사람들이 아버지가 어디 계신지 무엇을 하는 분인지 물을 때마다 괴로웠고, 결국 저는 아버지가 전혀 말해주지 않았기 때문에 아버지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대답하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넷과 전화가 있었지만 고승덕씨는 저나 제 동생에게 연락하고 안부를 물은 적이 없습니다. 생일날 선물이나 전화를 바라는 일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었습니다. 제 아버지는 자녀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저와 제 동생의 교육을 재정적으로든 어떤 방식으로든 지원해주지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저는 대학과 대학원을 우수한 성적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가을 학기에는 공익사업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장학금을 받고 로스쿨에 진학할 계획입니다. 저는 제가 아버지가 없이도 이 만큼의 성취를 이뤘다는 사실이 자랑스럽습니다. 홀로 저와 제 동생를 키워내신 어머니와 돌아가실 때까지 저에게 아버지와 같은 정신적인 지지를 주셨던 외할아버지가 안 계셨다면 지금과 같은 저는 없었을 것입니다.
    미국에서 자라는 동안 저는 한국의 언론을 통해 고승덕씨가 한국의 아이들에게 어떻게 공부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성공하는지”에 대해 강연을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또한 한국의 부모들에게 아이들을 가장 잘 교육하는 방법에 대해 강의하는 것도 보았습니다. 2000년대에 부모들에게 강의하는 것을 처음 보고 저는 화가 났습니다. 왜냐하면 고승덕씨 자신은 그 자신의 자녀를 교육하지 않았고 오히려 완전히 무시해왔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그 당시 저는 10대에 불과한 아이였고, 미국에 살고 있었기 때문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었습니다. 저는 단지 침묵을 지킬 수밖에는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많은 한국인들이 그의 성취와 명석함을 칭찬하는 것을 보면서도 역시 잠자코 있는 수밖엔 없었습니다. 누구도 제 말을 중요하게 여길 것 같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저의 국적은 미국이고 그래서 한국 정치계에 특정한 담론에 관여할 이유가 없다고 느꼈는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고승덕씨가 서울교육감에 출마한 것은 도를 넘는 행위입니다. 이 상황에서 제가 침묵하는 것은 서울 시민들을 기만하는 행위와 같을 것입니다.
    아버지로부터 교육을 받거나 심지어 아버지와 대화도 거의 나눠본 적 없는 어린 시절을 보낸 저이기때문에 서울 시민들에게 고승덕씨는 교육감이 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교육감의 역할이 한 도시의 교육정책과 교육체계를 책임지는 것이라면 고승덕씨는 그 역할에 대해 문외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핏줄을 가르치는 것조차 피하려 했던 사람이 한 도시의 교육을 책임지는 역할을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교육은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가운데 하나입니다. 교육은 여러분의 도시와 국가 그리고 세계의 미래가 두 손에 놓인 아이들을 키워내는 일입니다. 고승덕씨의 친딸인, 저는 저의 교육에 관해 고승덕씨로 부터 어떠한 지원도 받지 못했습니다. 서울에 여전히 많은 친구들이 살고 있는 전서울시민으로써 저는 서울시민 여러분들이 서울의 미래를 위해 올바른 결정을 하고 그 자리에 적합한 즉, 서울의 교육체계를 진정 염려하고 자신에게 가장 가까운 사람들, 다시 말해 자신의 아이들을 잘 돌보는 일로 시작한 사람을 교육감으로 뽑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진심을 담아

    캔디 고